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돈은 왜 버냐? F1직관 가려고 ~~
    카테고리 없음 2020. 2. 4. 08:30

    ​ https://youtu.be/wtJPe1ksS6E


    나는 별로 물욕이 없는 편이다. 단지 한가지만, 여행에는 돈을 아끼지 않았지만( 그래도 어릴 때는 거지처럼 다닌)해외 여행 50번 정도 근무하면 여행도 흥미가 침체하고 있는 법이다.돈을 벌면 뭘해? 백수라도 의식주할 문재가 없는데(돈이 많은 게 아니라 애초에 쓰지 않으니)라는 free한 시기, 저래서 돈을 벌어야겠다고 깨달았다. 넷플릭스의 "본능의 질주"을 보세요. ​ 넷플릭스의 본능의 질주, 원제는 'F한:Drive to Survive'일 0개 다큐멘터리, 20일 8 F일본 그랑프리에서 1어자 신의 다양한 1를 그렸다.뭐, 내가 F학점 일에 처음부터 흥미가 있는 것은 아니고, 보통 좀 알고 있는 정도였다. 세쟈싱, 슈마허 사이버 포뮬러, 그 때문에 영화'랏슈'을 봐주고 니키 라우다 정도의 이름만 알고 있어서 예전 영암에서 F 일할 때 생중계로 1번만 본 적이 있다. 어쨌든 별 기대 없이 본 이 다큐멘터리는 완전히 해당된다.넷플릭스 2년 카카히 보고 있는데 왜 이런 작품이 자신에게 오면 진실 결제한 것이 아깝지 않다.정신 없이 받느라 다니던 직장 0회를 21만에 다 보고 2번 찍는 것. ​ 1단 한, 2위 팀인 페라리와 멜세데쥬는 방영을 거부했다고 하고 속 자신 와서 중위 팀, 하위 팀의 중심에 네용카 전개되지만 쵸은이에키, 오히려 이것이 더 쟈싱 딱동 좋은 일도 운전자들 수백명의 스태프, 그들의 가족, 경쟁 등 여러가지 내용이 다채롭게 전개.승부에 최선을 다하는 드라이버도 멋지지만 박진감 넘치는 레이스 화면도 좋고 그랑프리가 열리는 도시 배경도 만만치 않다.싱가폴과 모짜신코는 가 본 적이 있어서 옛날을 생각할 때마다 자신감을 가지고 역시 가고싶었다. 기타 가장 가보고 싶은 곳은 멜버른과 바쿠 ​ 결미 F것 공부에 돌입 20일 9년 시즌 드라이버 20명의 이름을 다 외우고 자신 무우이키에서 프로필 보고 20일 9호주 그랑프리까지 옥수수에서 봄올헤은 쟈싱룸 즐거운 취미가 하쟈싱 됐군 ​ 넷플릭스에 있는 신 F일의 신화의 다큐멘터리도 찾아라.F일 직관하고 싶은 꿈이 생겨서 싱가포르 그랑프리에 가고 싶다.그래 돈벌어 그런 거 하는 거야...


    >


    특히 아직 괜찮은 드라이버는 없지만 금실 랜스 스트롤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아빠가 나쁘지 않으니까 빼줬으면 좋겠어. 하면서 아무것도 모르는 태도에서 밝게 웃는 모습이라니...​ 호주 그랑프리 때, 넷플릭스 마크 달은 카메라 맨들이 보이는 것을 보면 20하나 9년에도 나쁘지 않는 것 같다. 완전 환영!!--F하나에서 하나반인의 대중화를 목적으로 넷플릭스와 손잡고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는데 완전히 목표를 달성한 것 같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